하성목갤러리

반야봉에서 본 남쪽 능선

바람소리 0 1867
산으로 간다는 것은
우리는 우리가 한 때 나무였고 한 때 물 이였기 때문입니다

산으로 간다는 것은
우리는 우리가 풀과 바람과 돌과 함께
그 곳에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산으로 간다는 것은
우리는 우리가 그 곳으로부터 왔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산으로 간다는 것은
우리는 우리가 훗날 그 곳으로 돌아 갈 것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산으로 간다는 것은
0 Comments
. 지리산을 사랑하신 古하성목 선생님의 작품이 사라져 가는것 같아 한곳에 모았습니다.
. 모든 사진및 글의 저작권은 古하성목 선생님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