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야기

지리산- 그곳에 아무도 모르는 섬이 있었다네

바람소리 5 36473
섬으로 갑니다.
나는 그곳을 섬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육지에 뿌리를 내리고 있지만
하늘 맞닿은 곳에 우뚝솟아 있는 곳
싶게 접근할수 없는 섬...

그 섬은 무한한 힘을 가졌습니다.
그 이름을 듣기만 해도
다른이에게 희열과 설레임, 추억, 낭만, 청춘등 많은 것들을 선사하기 때문입니다.





지리산.....
그날 그곳으로 들어가기 시작할 즈음
안개가 비처럼 내리고 있었습니다.
땀에 젓고, 안개에 젖고, 가슴은 기쁨에 젖고....
노고단..






단 몇분동안의 밝은 이였습니다.
지리산을 가득덮었던 구름들이
단 몇분간만 구름들이 사라져 지리의 모습을 보여주고
다시 보이는 것은 하얀 순백의 세상을 보여줍니다.
연하천산장 가는길에..







흩날리는 구름들....
온 세상을 집어 삼킬듯
무서운 기세로 다가오는 모습들...
지리산의 굽이치는 풍경들을 아직 가슴에 새기지도 않았는데 벌써 삼키어 버리는구나..
형제봉..






또다시 밤이 찾아오고
산에서 맞이하는 밤은 언제나 아름답기만 합니다.
고사목, 전봇대, 꽃, 노을, 안개..
지리산에서는 이들의 조화가 전부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벽소령산장..






여름아침 산들이 조용히 울어대면
아주 작은 바람을 타고
조용한 파도처럼
구름들은 이리저리 흔들린다.
미세한 바람의 소리가 들리는 가요?
칠선봉가기전에..






높은 산자락중에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한 곳이 있을까...
많은 이들의 희망과 , 큰꿈들, 도전과 사랑이 이루어 졌겠지...
높은 산자락 지리산이여 세석이여..
세석산장..






산자락에 서서
지친몸 잠시 쉬고
앞으로 나아갈 힘이 있어
조금만 더 발 내밀면 시원한 바람을 만나리라
촛대봉...






오르는 길이야 쉬운 길이 있겠는가?
헉헉 거리는 숨소리를 내쉬는 것도 몇번인가?
주저앉고 싶을만큼 힘든 시간도 몇번인가?
무거운 배낭끈을 다시 짊어 진것도 몇번인가?
아직 길이 조금 더 남았다
연하봉 바라보며..






凌波
굽이치는 능선이 파도되어 춤을 추는 구나.
지리산에서는
굽이치는 능선조차도
몇분간만 볼수 있는데
도시속에서 너무 편안하게 살았다.
연하봉..






붉은 기운에 함께 물들어 가는
농익은 여인의 자태여
불붙는 지리산의 하늘이여
더이상은 타지 말아라
단 한번의 만남으로 평생 가슴에 담고 살아야할 여인을 만드는 것은 싫다.
장터목 산장..






애잔한 반야봉이여
그리움 가득안고 살아야 겠다.
지금 이자리에서 너를 바라보았으니
평생 너의 모습을 잊을수 없다
반야봉...






섬...
섬이다.
수백개의 작은 섬들을 볼수 있는곳
천왕봉...






아름다운 기다림을 즐기는 사람들
기다림의 시간만큼 행복한 시간은 없다.
기다림은 꿈꾸는 시간이다.
천왕봉 일출을 기다리며...








거대한 자연이 만들어낸 장관 앞에서
지금과 다른 아침을 맞이 했다.
지리산이여..
이자리에 서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할지언대
감히 내작은 소망들을 생각할수 있겠는가?
천왕봉 일출...






산들이 깨어난다.
고운 아침빛 받아 산들이 깨어난다.
그리웠던 곳에서
그리운 빛을 가득담아 세상의 아침을 깨운다.
깨어나는 산이여.. 일어서는 영혼이여..
중봉과 천왕봉..






제석봉의 고목들이 일어서는데
나는 아래로 내려선다.
나의 몸은 아래로 내려가는데
나의 맘은 아무렇게나 던져놓고 지리산을 내려가야만 한다.
버리고 가야만 했던 나의 맘을 다시 찾아 내기위해..
제석봉...






산이여..
능선이여..
굽이치는 산맥이여..
푸르른 지리산이여..
너를 두고...
백무동 하산길..






7월을 건너며
새벽 기온은 아직 움츠려들게 만들었던 지리산을 가슴에 담으며....



5 Comments
2006.08.10 20:04  
  천왕봉의 일출 정말 끝내주네요....그리고 정말 환상적인 지리산의 섬들.....그 곳의 섬에 갇혀 보고싶네요....사진 정말 감동입니다...
사니조아 2006.08.31 16:08  
  바람소리님, 
여름 잘 보내셨지요?

엄마야!!!
그냥 입만 벌렸다가 가렵니다만...

저도 그 섬에 좀 내려주시고 가시지 않으시고...

덕분에 본의아니게 기변하게 되었습니다만,
전혀 조작법을 모르니(걍 셧터 누리는 것만 함니당^^)...
언제 함 바람소리님 꼬랑지 붙잡고 따라 나서고 싶은디...

가을이 성큼입니다.
즐거운 나날 되소서!
팔공산 2007.02.07 01:59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최고로 멋지다는 말을
어찌 표현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천상균 2007.03.10 20:41  
사진과 글 정말 감동입니다...
▲사니조아▲ 2007.05.18 12:52  
잘 계시죠? 대금부시면서^...

그 섬이 함 보고시퍼서 오랫만에 들렀다 갑니다.
의미있는 산행과 사진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제목